•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상품문의
    • 포토후기
    • 텍스트후기
    • 배송조회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등급안내

    추천 검색어

    CLOSE
  • 카카오톡 오픈채팅
  • 리셀러가입신청
  • QUICK ICONS

    라인

    • 포토리뷰
    • 텍스트리뷰
    • 19놀이터
    • 배송조회
    • 관심상품
    • 등급안내
    CS CENTER
    1688.6469
    월~금 AM 10:00~PM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BANK INFO
    예금주 : 두리컴
    기업은행 01092587908

    성인용품 공부하기

    [두 여사장의 性이야기]무시무시한 섹스토이,‘우머나이저’

    장*장 | 2023-10-11 | 조회 655
    • 첨부파일

     

     

     

    [곽유라·최정윤 플레져랩 공동대표] 섹스토이 사용만 십 년째 그리고 성인용품점 개업 약 6개월 째. 직접 사용해보고 고개가 끄덕여질 정도로 괜찮은 제품만 판매하는 것이 우리의 철학인지라, 반 년간 수도 없이 많은 섹스토이를 사용해봤다. 엄지손가락만 한 바이브레이터부터 다양한 크기와 강도의 삽입형 딜도까지, 매장에서 판매하는 수십 가지 성인용품들은 플레져랩 팀원들이 다 직접 사서 사용해보고 소장하고 있는 제품들이다.

     

    이쯤 되니 이제 웬만한 섹스장난감 종류는 손으로 잡고 진동만 느껴 보아도 느낌이 온다. 몸과 접촉하는 면적이 얼마나 큰지, 소재는 얼마나 부드러운지, 어떤 형태의 곡선으로 마무리돼 있으며 진동의 세기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해보면 대략 그 토이가 가져다줄 감각을 어림잡을 수 있다.

     

    물론 오르가즘은 매번 다르고, 그 순간만큼은 더없이 즐겁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객관적인 제품 평가를 위해 ‘절정에 다다를 준비’를 하는 게 피로해지기 시작했다. 최근엔 예상 가능한 오르가즘보다 한 시간 더 자는 것이 절실해 기기 충전을 하며 졸다 스르르 곯아떨어지는 날이 많아졌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라이선스 패션지의 기자가 취재차 연락을 해왔다. 지금 서구권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무시무시한 섹스토이, ‘우머나이저(womanizer)’를 아느냐면서 말이다.

     

     

    화면에 나타난 이 인기 만점이라는 독일산 기기는 지금까지 보아온 바이브레이터나 딜도와는 전혀 다른 외양으로, 조금 실망스러운 마음이 들었다. 두툼하고 커다란 본체, 투박하고 촌스런 색과 미감, 그리고 느닷없이 달린 새끼손톱만 한 구멍까지. 아무리 봐도 피부 미용기, 혹은 귀에 넣어 체온을 재는 온도계 정도로 밖에 안 보였다. 그러나 해외 섹스토이 리뷰어들이나 소비자 평가는 찬사 일색이었다.

     

    “별 다섯 개. 생애 최고의 오르가즘”, “이 섹스토이만을 위한 새로운 카테고리가 필요하다”, “섹스토이 계의 혁신. 이런 말은 10년에 한 번 할 수 있는 말이다”

     

    궁금한 마음에 설명과 사용 후기를 꼼꼼히 읽었다. 보아하니 우머나이저는 흡입(suction)을 이용해 클리토리스를 자극하는 토이였다. 지금까지는 클리토리스에 직접 진동기나 섹스토이를 갖다 대 자극하는 것으로 오르가즘을 이끌어 냈다면, 우머나이저는 오로지 공기압으로 빨아들여 “하늘을 날아다니는 듯한,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강력한 오르가즘”을 느끼게 한다는 것이다. 또 제조사가 20~60대 사이의 50명의 여성에게 조사한 바에 의하면, 절반의 여성이 1분 이하의 시간에 절정을 느꼈으며, 75%의 여성이 멀티 오르가즘을 느꼈다고 한다.

     

    서울 시민의 권익을 보호해주는곳 어디?!

    한번 시도해 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물건을 샀고 약 한 달 뒤 기기를 받아볼 수 있었다. 직접 손에 쥐어보니, 두툼한 편이지만 한 손에 가볍게 들어 맞았다. 전원을 켜자 ‘브브브브-’ 하는 소리가 났는데, 조금 마뜩잖은 기분이 들었다. 귀찮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일단 손에 쥔 김에 사용 지침대로 써보기로 했다. 그리고 거짓말처럼 1분도 채 안돼 지금까지 느껴온 오르가즘과는 다른 차원의, 완전 다른 세계로 튕겨 오르는 기분을 느꼈다. 익숙하고 예상 가능한 느낌이 아닌, 아주 날것의 무언가가 온몸을 휩쌌고, 내가 생양파라도 된 양 겹겹이 싸인 껍질이 하나하나 파헤쳐지는 것 같았다.

     

    홍차에 적신 마들렌을 먹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감미로운 쾌감에 휩싸였던 프루스트 소설의 주인공에 비교하면 지나친 비약일까. 이 경험은 자연스레 처음 오르가즘을 느꼈던 때를 떠올리게 해 주었다. 내 몸인데도 내가 제어할 수 없이 달아오르던 기억. 발끝, 종아리, 아랫배에 잔뜩 힘을 준 채, 눈을 꼭 감고 알 수 없는 격동에 온전히 내맡기던 순간 말이다. 그때로부터 적잖은 시간이 흘렀는데 아직도 이렇게 숨은 느낌이 있고, 그걸 끌어올려 줄 수 있는 물건이 있다는 것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고 나서 훌륭한 섹스의 조건에 대해 생각해 봤다. 멋진 식사를 할 때 음식을 씹고 삼키며 식도를 넘어가는 그 느낌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것처럼, 근사한 섹스는 혼자서건, 파트너와 함께 건 오로지 그 순간에만 몰입할 수 있게 해주고, 아직 새로운 감각의 여지가 있음을 알려준다. 집중의 미덕을 독일에서 날아온 반전 매력의 섹스토이가 상기시켜 준 것이다. 아, 생각해보니 이 기기의 특징이 ‘흡입력’이구나.

     

    사실 우머나이저는 섹스토이를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권하는 제품은 아니다. 적어도 5분 이상은 공을 들여야 느낄 수 있는 것을 마치 스포츠처럼 1분 안으로 단축해버렸으니, 역설적으로 섹스의 재미를 빼앗아 갈 수 있다. 이 긴 글을 통해 다만 강조하고 싶은 것은 우리처럼 오랫동안 섹스토이를 접하고 사용해온 사람들에게도 느낌을 일깨워주는 토이들이 여전히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 물린 성생활 루틴에 질렸거나, 조금 색다른 체험을 원하는 이들에게 성인용품의 세계는 무한한 감각의 바다나 다름없다. 인내심을 갖고, 섹스토이 탐험에 나서보자. 다시, 뜨거운 오르가즘을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


     

     
  • 작성자명 :
  • 비밀번호 :
  • 댓글내용 :
     

    성인용품 공부하기

    30개 의 검색결과가 있습니다.

    게시판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나에게 ‘착붙’인 콘돔 고르는 법
    코* 2024-04-16 1115
    114
    통증 없는 '자가 윤활' 콘돔, 영국서 개발
    * 2024-04-16 771
    113
    퀴어 커플을 위한 섹스 아이템 추천 7
    막* 2024-04-05 1186
    112
    안전한 자위를 위해, 올바른 섹스 토이 관리 방법
    메* 2024-04-05 832
    111
    이상하게도 생겼네, 섹스 토이 사용법 #여
    노*심 2024-04-01 864
    110
    이상하게도 생겼네, 섹스 토이 사용법 #남
    피**상 2024-04-01 865
    109
    지갑에 보관한 콘돔, 그냥 사용하면 안 되는 이유
    막* 2024-04-01 130
    108
    ‘이것’ 먹으면 섹스가 더 즐겁다
    맛* 2024-04-01 125
    107
    6개월간 진행되는 오프라인 텐가샵
    신* 2024-04-01 73
    106
    콘돔 없는 섹스를 원한다면?
    호* 2023-12-15 1954
    105
    콘돔을 안전하고 센스있게 보관하는 방법
    강* 2023-12-12 1894
    104
    올바른 콘돔 사용방법
    물*라 2023-12-12 1890
    103
    콘돔 종류와 사용방법
    휴* 2023-12-11 1983
    102
    바이브는 흥분과 쾌감의 시너지 효과
    하*보 2023-12-11 2071
    101
    여성 자위기구 세척방법
    밥*거 2023-12-04 2031
    100
    섹스 토이 첫 경험자들을 위한 입문 방법
    조* 2023-11-23 463
    99
    <더 글로리>에 뜬금없이 나온 그 발기부전치료제는
    브* 2023-11-23 400
    98
    나에게 ‘착붙’인 콘돔 고르는 법
    마*리 2023-11-23 396
    97
    커플 친밀도별 러브젤 사용법
    캐*볼 2023-11-23 380
    96
    오나홀의 세척 방법
    나* 2023-11-20 450
    95
    회전딜도의 강력한 자극!
    바*브 2023-11-13 288
    93
    흡입형 바이브레이터의 기초 지식과 선택 방법
    홈**왕 2023-11-06 396
    92
    오나홀 사이즈와 다양한 장/단점들
    o****o 2023-10-30 436
    91
    [두 여사장의 性이야기]무시무시한 섹스토이,‘우머나이저’
    장*장 2023-10-11 655
    90
    우머나이저, 폐경기 여성 성기능 향상에 큰 효과
    하*보 2023-10-11 571
    89
    러브젤은 언제 사용하는게 좋을까?
    비*빅 2023-10-04 648
    88
    로터 애무- 테크닉의 예
    마*사 2023-09-26 736
    87
    그의 물건이 말을 듣지 않을 때 팁
    장*장 2023-09-21 685
    86
    오르가슴을 안겨주는 남자는 따로 있다?
    바**나 2023-09-21 512
    85
    애널 섹스 초보자를 위한 십계명
    바**나 2023-09-07 513
    1 2 3 4
  • 카카오 로그인 서비스 불가

    카카오의 정책 변경으로 성인컨텐츠의
    소셜로그인 서비스가 중단
    되었습니다.
    최초 소셜로그인 회원가입 시 입력하신
    아이디를 이용하여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는 휴대폰번호('-' 제외)로 설정
    되어 있으니 일반 로그인을 하시거나
    비밀번호 찾기를 통해서 비밀번호 변경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