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상품문의
    • 포토후기
    • 텍스트후기
    • 배송조회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등급안내

    추천 검색어

    CLOSE
  • 카카오톡 오픈채팅
  • 리셀러가입신청
  • QUICK ICONS

    라인

    • 포토리뷰
    • 텍스트리뷰
    • 19놀이터
    • 배송조회
    • 관심상품
    • 등급안내
    CS CENTER
    1688.6469
    월~금 AM 10:00~PM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BANK INFO
    예금주 : 두리컴
    기업은행 01092587908

    성생활정보

    성관계 횟수 세계 최저? 원인은 바로 '이것'

    개* | 2024-01-30 | 조회 752
    • 첨부파일


    우리나라 남성의 성에 대한 관심은 가히 세계 최고일 것이다. 정력에 좋다고 하면 개고기, 녹용, 자라, 지렁이에서부터 사슴피, 웅담, 해구신까지 가리지 않고 먹는다. 그런데 음경크기 등에 그토록 지대한 관심을 갖는데도 불구하고 다국적제약사가 전세계 13개국 남녀성인들을 대상으로 성생활 패턴을 조사한 결과, 한국인의 평균 성관계 횟수는 1주일에 1.04회로 조사 국가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또, 한국 등 13개국 40대 이상 중년 남성 8500명을 대상으로 성생활을 중요성과 상대를 만족시키기 위한 노력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한국 남성은 26%로 평균치(44%)에 크게 못 미쳤다. 삶에서 성생활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한국 남성이 89%로 대단히 높았지만, 성관계에서 상대 만족도가 필수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30%로 최하위였다.

    성에 대한 관심은 세계에서 가장 높지만 정작 만족스러운 성생활은 가장 못하고 있는 나라가 바로 한국인 것이다. 그렇다면 왜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 것일까?

    우선 우리나라의 높은 노동력 및 치열한 경제적 경쟁에 의한 스트레스를 꼽을 수 있다. 직장인들은 세계적으로 노동시간이 대단히 많다. 저녁에도 직장에 남아서 야근하는 경우가 많으며, 각종 회식 등으로 음주 섭취량 또한 많다. 이러한 과도한 업무로 인한 수면부족이나 스트레스 상황에서 남성의 성욕을 포함한 성기능은 자연스럽게 저하된다. 극도의 스트레스, 피로누적 상황에서는 성욕의 자연스런 감퇴를 가져오게 되고, 성생활을 기피하게 되는 것이다. 과도한 교육열과 육아 등에서 기인하는 일상의 피로감은 여성으로 하여금 성생활을 기피하게 만드는 요소로 작용하게 된다.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유교적인 가치관도 원인일 수 있다. 성에 대한 관심은 높지만 그러한 관심을 드러내놓고 보이지를 않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섹스 산업은 세계적이지만, 대부분이 음성적으로 이루어지는 형태이다. 성에 대한 상담이나 치료를 비뇨기과 전문의를 찾아서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인터넷이나 주변의 접하기 쉬운 성생활용품, 성기능보조제 등 검증되지 않는 것들에 의존함으로써 적절한 성기능의 조언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원인은, 파트너와의 신뢰부족 및 의사소통의 결여이다. 우리나라는 높은 이혼율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부부간의 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러한 소통이 가장 중요하고 요긴한 순간이 바로 부부간의 성생활이다.서양 남성의 경우 성행위전에 분위기를 조성하고 달콤한 멘트 등으로 상대 여성을 위주로 하는 성생활을 하는 반면에 우리나라 남성의 경우 대부분 일방통행식의 성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이러한 관계 문제는 즐겁고 만족스러운 성관계를 막는 주요 요인이다. 특히 여성의 경우, 시청각 자극에 민감한 남성과 달리 성관계 시 감정적인 면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관계 문제가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크다.

    물론, 이러한 성 행위 횟수의 저하가 절대적인 지표는 아니다. 조사대상이 서양위주이고, 동양은 우리나라만 포함되었다는 등 고려할 사항은 많다. 그러나 건강한 성생활이 행복을 이루는 중요한 수단임은 명확하므로, 건강한 성생활을 위해 전문의에게 정확하고 안전한 상담을 한 번쯤은 받아 보는 것이 좋다. 

     
  • 작성자명 :
  • 비밀번호 :
  • 댓글내용 :
     

    성생활정보

    30개 의 검색결과가 있습니다.

    게시판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6
    남성 불임 원인 1순위, 정계정맥류가 뭐죠?
    어* 2024-06-27 183
    245
    요가를 수련하면, 섹스도 잘하나요?
    재* 2024-06-27 178
    244
    탈모 치료제와 발기부전, 그 상관관계
    * 2024-06-27 176
    243
    담배 피우면 성기가 짧아진다고?
    * 2024-06-27 179
    242
    여름철 최고의 섹스 팁
    타* 2024-06-27 175
    241
    “이것만은 참아줘” 애인과 침대에서 하지 말아야 할 14가지
    커*스 2024-06-05 332
    240
    기억 못 하는 수면 중 성행위 ‘섹솜니아’ 증상
    잼* 2024-06-05 166
    239
    발 사이즈와 음경의 길이는 비례할까? 음경에 대한 9가지 궁금증
    D* 2024-06-05 173
    238
    음주 후 성관계 ‘힘들다 vs 도움된다’
    * 2024-06-05 164
    237
    파트너와 행복한 관계를 위한, 성욕을 높이는 식재료 7
    캐*볼 2024-06-05 164
    236
    주 2~4회 성관계, 전립샘암 발병 위험 낮춘다
    강* 2024-05-10 395
    235
    치약을 음경에 바르면 조루에 효과? 전문가들 경고
    * 2024-05-10 243
    234
    시미켄이 설명하는 시오후키란
    시*켄 2024-04-16 452
    233
    오르가슴을 끌어올리는 그날의 식단
    고* 2024-04-16 447
    232
    성관계 후 알레르기 증상…왜?
    고* 2024-04-16 444
    231
    "지스팟 아니어도 오르가슴 느낄 방법 많다"
    지*이 2024-04-15 241
    230
    섹스에 대한 7가지 진실
    나* 2024-04-15 237
    229
    남성호르몬 많은 여성, 자위에 빠진다?
    뷰* 2024-04-15 29
    228
    남성의 테스토스테론 수치, 애정관계 강도에 영향
    * 2024-04-15 30
    227
    성관계에 ASMR 이용하면 만족도 높아져
    굿* 2024-04-12 45
    226
    연령별 평균 성관계 횟수는?(美 연구)
    묘* 2024-04-12 46
    225
    뚱한 남성이 잠자리 더 강하다
    아**키 2024-04-12 31
    224
    과도한 야동 시청, 일탈일까? 중독일까?
    * 2024-04-12 31
    223
    음경이 다른 부분보다 검은 이유
    주*미 2024-04-03 206
    222
    19금의 역사, 암스테르담 홍등가
    어* 2024-04-03 99
    221
    영화 속 SM 성적 판타지
    아*스 2024-04-03 90
    220
    "여성의 질 냄새, 남성 흥분시킨다"
    누* 2024-04-03 86
    219
    日서 '성관계 동의' 앱 출시 논란
    * 2024-03-28 136
    218
    '망상적 사랑' 에로토마니아란?
    지* 2024-03-28 136
    217
    핸드잡이 너무 강한 그녀
    나* 2024-03-28 69
    1 2 3 4 5 6 7 8 9
  • 카카오 로그인 서비스 불가

    카카오의 정책 변경으로 성인컨텐츠의
    소셜로그인 서비스가 중단
    되었습니다.
    최초 소셜로그인 회원가입 시 입력하신
    아이디를 이용하여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는 휴대폰번호('-' 제외)로 설정
    되어 있으니 일반 로그인을 하시거나
    비밀번호 찾기를 통해서 비밀번호 변경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